범계역이 인접한 더블 역세권으로
365일 교통지체가 없는 비즈니스 교통망